한국의산 세계의산 전문등반 등산정보 MM산장 쇼핑몰 사람과산
spaceid spacepw space

 

뉴스(News)

 

社告

 

이달의 목차

 

정기구독 및 단행본

 

단행본 목록 보기

 

총목차

 

게시판

 

신용카드사용내역

월간 사람과산에 하시고 싶은 말씀이나 궁금하신 내용이 있으시면 언제든지 글 올려주세요.
작성일 : 2014 / 04 / 22 조회 : 1747
제목 NYT "세월호 선장, 자랑스런 전통더럽혔다"
글쓴이 너덜지대
 
NYT "세월호 선장,  자랑스런 전통 더럽혀..."

(배와 운명을 같이 한다는)

2014-04-20 07:48

 

[앵커]


미국의 뉴욕타임스는 세월호의 이준석 선장이 승객들을 버리고 가장 먼저 탈출해 자랑스런 선박 운항 관리 전통을 더럽혔다고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승객, 그리고 배와 운명을 함께 해야 할 기본 사명과 규정을 저버렸다는 겁니다.

뉴욕에서 김원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뉴욕타임스는 '선장이 슬프게도 자랑스런 전통을 외면하고 승객들을 배와 함께 가라앉게 했다'는 제목의 인터넷판 기사를 통해 세월호 선장의 탈출을 신랄하게 비난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1912년 처녀 항해 도중 침몰한 타이타닉호의 선장이 배와 운명을 함께 한 이후 줄곧 선장은 배와 운명을 같이 한다는 관념이 대중 문화에 깊게 배어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지난 2012년 이탈리아의 호화 유람선 코스타 콩코디아의 선장과 2014년 한국의 세월호 선장은 침몰하는 배에서 도망친 첫 번째 사람들이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코스타 콩코디아의 선장과 세월호의 선장은 공포에 질린 승객들의 목숨보다 자신들의 목숨을 앞세웠다고 꼬집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해양 전문가들이 세월호 선장의 배 포기를 충격이라고 부른다며, 이는 법처럼 받아들여지고 있는 한국과 세계의 자랑스런 선박 운항 관리 전통을 더럽힌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미 해군 함정과 상선들을 지휘한 윌리엄 도허티 선장의 말을 인용해, 이준석 선장이 승객들을 배에 남겨두고 탈출한 것은 수치라고 보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대부분의 나라들은 선장이 재난을 당한 배에서 가장 마지막으로 떠나야 한다는 명시적인 규정을 두지 않고 있지만 한국은 법에 명시적인 규정을 두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뉴욕에서 YTN 김원배입니다.
 목록으로 
no 제 목 작성일 글쓴이 조회수
7140  • NYT "세월호 선장, 자랑스런 전통더럽... 2014-04-22 너덜지대 1748
7139  • 보행자용 네비게이션 앱 나와 ~ 2014-04-22 멧토끼 2356
7138  • 에베레스트 눈사태로 가이드 6명 사망·9명... 2014-04-18 기슭 1782
7137  • K2, 전문 등산학교 암벽등반 과정 수강생... 2014-04-18 꽃돼지 1938
7136  • 동국대, 4.19 기념 등산대회 열어 2014-04-13 너덜지대 1926
7135  •  등산 스틱, 무조건 가벼우면 좋을까? 2014-04-13 너구리 2039
7134  •  가장 인기 등산코스, 도봉산입구~신선대... 2014-04-13 나들이 4461
7133  • 등산 전 뼈 건강 체크하세요... 2014-04-13 산머루 1780
7132  •  캠핑장 고르기 3가지 비법.... 2014-04-13 멧토끼 2010
7131  • 과천 청계산 화재 원인, 옥녀봉 능선 등산... 2014-04-08 기슭 2002
HOME 게시판 산행기 정기구독신청 회원가입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 right

공정거래위원회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등록번호 548-19-01240
회사명: 도서출판 사람과산/ 등록번호: 서울, 아04289 /
등록일자: 2016년 12월 20일 / 제호: 사람과산 /
발행인: 이충직 /편집인: 강윤성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충직/
발행소: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212, 309호(가산동, 코오롱디지털타워애스턴) /
발행일자: 2021년 3월 16일 /TEL (대)02-2082-8833 FAX 02-2082-8822
copyright © 1989 - 2007, 사람과 山 All rights reserved.
저작권은 마운틴코리아에 귀속하며 무단 복제나 배포 등 기타 저작권 침해행위를 일체 금합니다.
contact
webmaster@mountainkorea.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