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산 세계의산 전문등반 등산정보 MM산장 쇼핑몰 사람과산
spaceid spacepw space

title

산 검색
백두대간
국립공원
테마산행
테마여행
호남정맥
낙남정맥

Season Special

경기도립공원

르포1 _ 수리산

 

멧부리 위로 수리 날던

한남정맥의 산

 

수리산 도립공원은 군포시 산본 신도시를 병풍처럼 둘러싸고 있는 군포시의 진산이다. 산본 신도시에서는 문만 열면 어디서든 수리산이 보일 정도다. 군포 시민은 물론이고 안양, 안산 시민들에게도 마음의 안식처로 사랑받는 곳이다. 예부터 산정에 수리가 날던 한남정맥을 대표하는 산인지라 조망이 뛰어나고 산세 또한 장대하다.

글 · 강윤성 편집장  사진 · 정종원 기자

 

 수리산(489.2m)은 2009년 7월 16일 남한산성, 가평의 연인산에 이어 경기도에서 세 번째로 도립공원으로 지정됐다. 남동쪽에 군포시, 북쪽에 안양시, 서쪽에 안산시를 경계로 둔 한남정맥의 산이다. 주봉인 태을봉(489.2m)을 중심으로 북서쪽의 관모봉(426.2m), 남서쪽의 슬기봉(469.3m)과 수암봉(395m)이 주릉을 이루며 장대하게 뻗어있다.

 

진산을 취산이라 했던 드높은 산

수리산(修理山)의 이름 유래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설이 전해진다. 산의 바위가 마치 독수리와 비슷하여 수리산이라 불리게 됐다는 설이 있고, 신라 진흥왕 때 창건한 수리사(修理寺)에서 기인한다고도 한다. 또한 조선시대 때 어느 왕손이 수도하여 수리산(修李山)이라고 했다는 설도 있다.

그런데  『세종실록지리지』 「안산군」 편에 “진산을 취산이라 한다(鎭山曰鷲山).”라는 말이 나오고, 김정호가 편찬한 『대동지지』의 안산 산천 항목에는 “태을산(太乙山)이라고도 하고 견불산(見佛山)이라고도 한다. 꽤 험준하고 높으며, 취암봉(鷲岩峯)이 있는데 방언에 취(鷲)를 수리(修理)라고 한다.”고 기록되어 있다. 김정호의 『대동지지』에 기록된 것처럼 수리산은 ‘수리’라는 순우리말의 새 이름에서 비롯되었던 것이 아닌가 싶다. 최근에는 뜸하지만 실제 오래전에는 산 위를 맴도는 수리를 본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

하지만, 수리산의 한자는 닦을 수(修), 이치 이(理) 자를 쓴다. ‘마음을 닦아 이치를 깨닫다’란 뜻이다. 도심 속에 자리한 한적한 산 위에서 깨달음을 향한 쉼을 얻는 곳이 바로 수리산이다. 이는 실제 군포시에서 개발한 수릿길의 모토이기도 하다. 수리산 남쪽 자락을 생활권으로 하는 군포시는 이곳 수리산 자락에 모두 13개 코스로 이뤄진 수릿길을 개설했다. 크게 4개의 길로 나눠지는데, 수리산 둘레길, 수리산 임도길, 자연마을길, 도심테마길 등이다. 이처럼 수리산은 군포 시민들에게는 진산이 아닐 수 없다.

지난 5월 6일, 명학역에서 상록마을(명학공원)을 거쳐 산에 들어선다. 전철을 이용한 수리산 접근 최단코스가 명학역이다. 이곳은 수리산 최장 종주코스(명학역~관모봉~태을봉~슬기봉~수암봉~병목안) 들머리이기도 하다. 명학역에서 명학공원을 거쳐 들머리까지는 400m. 재개발을 앞둔 인화하이츠빌라 왼편에 뻗어 내린 지릉에 올라탄다. 들머리만 찾으면 이정표가 잘 설치돼 있어 등산로를 헤맬 염려가 없다.

 관모봉에 오르니 경기 남부가 한눈에 조망

첫 번째 봉우리 관모봉까지는 1.8km. 관모봉을 향한 지릉은 이내 명학초교와 명학마을(명학바위)에서 오르는 산길과 합류한다. 등산로에는 야자수 나무의 껍질로 만든 친환경 야자매트가 깔려있다. 그 위에는 꽃가루가 솜털처럼 허옇게 쌓여 있다. 맑고 깨끗한 하늘 아래 신록이 우거진 울울창창한 숲길이 완만하게 산정으로 이어진다. 흩뿌리는 꽃가루조차 반갑기 그지없는 찬란한 5월의 신록이다. 투명한 공기가 폐부를 찌른다. 심신의 온갖 스트레스가 절로 씻겨나가는 듯하다. 정종원 기자가 수리산의 산세가 의외라는 듯 감탄을 자아낸다.

“도심 한가운데 이렇게 울창한 산이 있다니 뜻밖인걸요.”

골안공원 갈림길을 지나니 수줍게 핀 연분홍 철쭉이 반겨준다. 누군가 앞서간 듯 길에 떨어진 꽃잎을 주워서 하트 모양을 만들어 놨다. 산을 오르다 보니 금세 그 주인공인 듯한 두 여인이 보인다. 출근길에 맞이한 화창한 신록에 유혹돼 ‘에라 모르겠다’ 하고 산으로 내뺀듯한 정장 차림의 두 여성이 멀찍이 앞서 오르고 있다. 도심의 산이기에 가능할 터다.

지릉이 완만한 곳에는 어김없이 쉼터가 나온다. 아름드리 소나무가 빼곡하게 주변을 둘러싼 관모쉼터에 도착한다. 산본 신도시 태을초등학교와 수리약수터에서 올라오는 등산로와 합류하는 지점이다. 서너 명의 시민들이 널찍하고 쾌적한 쉼터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도심의 산이라 평일에도 제법 사람들이 붐빈다.

쉼터에서 가팔라진 능선을 올라서니 갑작스레 하늘이 열리면서 관모봉 정상이 모습을 드러낸다. 능선 첫 봉우리이자 암봉을 이룬 곳이라 사방으로 조망이 거침없이 펼쳐지는 천혜의 전망대다. 새해맞이 해돋이 명소로도 유명한 곳이다.

관모봉 정상에 서니 군포를 둘러싼 안양의 삼성산, 과천의 관악산과 청계산, 의왕의 모락산, 수원의 광교산이 산 너울을 지며 펼쳐진다. 또한 산과 산 사이의 도심에는 수많은 아파트가 숲을 이루며 다가온다. 경기 남부권이 당장이라도 손아귀에 잡힐 듯한 조망이다.

태을봉을 향해 남서쪽으로 뻗은 장대한 능선에 올라탄다. 시원한 바람이 몰려와 땀을 씻어준다. 한달음에 거대한 정상석이 놓인 수리산 주봉 태을봉에 올라선다. 아쉽게도 헬기장을 이룬 널찍한 정상은 숲이 둘러싸고 있어 조망이 트이지 않는다.

 

병풍바위, 칼바위 너머 수암봉 우뚝 솟아

태을봉에서 슬기봉으로 향한 박쥐능선을 탄다. 정상을 내려서니 암릉을 이룬 장쾌한 능선이 뻗어나간다. 까마득하게 펼쳐진 푸름 위에 칼날릿지를 이룬 병풍바위가 제일먼저 반겨준다. 공룡의 등짝에 난 가시마냥 솟 구친 날카로운 암릉이 허옇게 이를 드러내고 있다. 수리산의 수려함에 정점을 찍는 비경지대다. 암릉 우측에는 우회하는 길도 나 있다. 병풍바위에 올라서니 수리산 산줄기가 넓게 둘러싼 산본 신도시가 발아래 펼쳐진다. 그 너머로 의왕, 수원까지 조망이 펼쳐진다. 도심을 징검다리 삼아 걷는 듯하다.

숲이 울창한 능선 안부에 내려섰다 올라서니 이번에는 칼바위가 솟구쳐 있다. 동굴처럼 생긴 바위를 타고 절벽을 내려서는 짜릿한 코스다. 하지만 그 지점에 나무계단이 설치돼 평범한 능선길이 되고 말았다. 계단을 내려서는데 안양시 병목안으로 뻗어 내린 수많은 능선이 울창한 숲과 너울을 이루며 펼쳐진다. 그 끄트머리에 군부대를 머리에 인 슬기봉이 우뚝하고, 수암봉이 머리를 살포시 드러낸다.

슬기봉 앞에 도착하자 능선 길은 더 이상 이어지지 않고 정상을 우회한다. 슬기봉은 백두대간 속리산에서 힘차게 내달려온 한남정맥이 수리산과 만나는 곳이다. 한남정맥은 백두대간 속리산에서 갈라진 한남금북정맥의 끝인 안성 칠장산에서 시작, 서북쪽으로 김포의 문수산까지 평야지대의 낮은 산과 구릉으로 이루어진다. 그 이름 그대로 경기도의 한강 본류와 남한강의 남쪽 유역의 분수령을 이룬다. 주요 산으로 칠장산, 도덕산, 광교산, 백운산, 수리산, 철마산, 계양산 등이 있으며, 안성, 평택, 오산, 수원, 군포, 안산, 시흥, 인천 등 해안 평야와 경계를 이루며, 수도권의 생태 중심축을 형성하고 있다. 비록 높이는 칠장산(492.4m)이나 광교산(582m), 백운산(562.5m)에 비해 낮지만 가장 화려하고 수려한 산이 바로 수리산이다.

슬기봉 정상을 우회하는 데크를 따르니 콘크리트 도로가 설치된 공군 군사시설 정문 앞이다. 도로를 따라 50m쯤 내려서니 왼쪽으로 ‘수암봉 가는 길’ 이정표가 나온다. 도로를 곧장 내려서면 안양 쪽 주요 들머리인 병목안시민공원이 있는 창박골이다. 병목안은 수리산이 둘러싼 계곡의 모양이 병의 목처럼 오목한 모양을 한데서 이름이 유래한다. 마을 초입은 병목처럼 좁으나 마을에 들어서면 골이 깊고 넓다하여 불리게 됐다. 이곳 병목안을 중심으로 서남쪽 지역을 창박골이라 불렀으며, 조선시대에는 수리산 뒤에 자리 잡은 마을이라 하여 뒤띠미(後頭尾洞)라 불리기도 했다. 1989년 폐장되기까지 무려 60년 동안 안양 채석장으로 유명했던 곳이다.

수암봉을 향한 능선에 올라타는 입구에 ‘변산바람꽃쉼터’란 멋진 정자가 놓여있다. 작은 철쭉 밭도 조성돼 있어, 연분홍 철쭉꽃이 화사하게 맞이해준다. 정자에서 휴식을 취하던 여러 사람 중 한 여성 등산인이 반겨주며 말을 건넨다.

“관모봉에서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더니만 이제 오시네요. 어디까지 가세요.”

통성명을 하고 보니 명학역에서 내리 앞서 갔던 이다. 도중에 일산에서 온 한 남성분과 일행이 되어 산행을 하던 참이다. 자연스레 수암봉까지 일행이 된다. 주릉에 올라서기 직전에 안내판 하나가 발길을 멈추게 한다.

“이곳이 유해발굴 현장이네요. 2013년 5월에 전사자 유해 3구를 발굴했다고 합니다.”

수리산 역시 1951년 2월 미군과 터키군이 중공군과 북한군에 대적해서 치열한 전투를 벌어졌던 곳이다. 전국의 어느 산을 가나 민족상잔의 비통하고 슬픈 역사가 깃들지 않은 곳이 없다.

한남정맥 마루금을 탄다. 큰재를 지나 작은재로 향한다. 산줄기는 슬기봉을 지나면서 ‘U’자 형으로 꺾여 수암봉을 향해 북쪽으로 올라선다. 수암봉 직전 작은재(뒷두미고개)에 도착하니, 안산시 수암동에서 올라온 많은 사람들이 쉼터를 차지하고 있다. 슬기봉을 지나면서 안산 사람들이 대다수를 차지한다. 안양 명학역이나 병목안에서 관모봉을 시작으로 산을 탄 사람들은 수암봉을 직전에 둔 작은재에 도착하면 산행을 계속 이어야 할지 하산해야 할지 고민을 한다. 체력 소모가 제법 큰 탓이다.

 

호리병을 닮은 병목안으로 하산

주릉은 널찍한 헬기장을 지나 커다란 암봉으로 솟구친다. 수리산이란 이름을 낳게 한 수암봉이다. 사방이 절벽을 이룬 이곳 산정에는 널찍한 데크가 설치돼 주변을 편안하게 둘러볼 수 있다. 특히 안산쪽 조망이 거침없다. 서울외곽고속도로와 수인산업도로를 중심으로 노적봉, 광덕산, 마산, 조남IC, 물왕저수지 등이 한눈에 내려다보인다. 가시거리가 좋은 날은 서해 앞바다까지도 보일 듯싶다.

“어느 쪽으로 하산하실 건가요?”

“저희는 북쪽 능선을 계속 타고 병목안까지 종주할 계획입니다. 수암봉에서 안산으로 하산하면 하산 거리가 짧긴 하지만 교통편이 멀어서 더 번거로울 것입니다.”

일행의 질문 의도를 아는지라 답변에 부연설명을 덧붙인다. 다들 동의하고 함께 북쪽 능선을 탄다. 수려하고 늘씬한 소나무들이 능선을 이룬 멋들어진 산길이다. 한참을 걸어가니 아름드리 소나무들이 하늘 높은 줄 모르고 뻗은 ‘소나무쉼터’가 나온다. 하루 종일 이곳에서 보내도, 아쉬움이 없을 신선놀음할 만한 장소다.

능선은 내내 부드러운 흙길이 이어진다. 제법 긴 하산길이라 마음을 단단히 먹었는데, 마치 축지법을 쓴 듯 목적지인 병목안이 코앞이다. 최경환성지(순례자 성당) 갈림길을 지나면서 일행들과는 시나브로 헤어진다. 능선을 좀 더 이어 병목안 시민공원에 내려선다. 수많은 봄꽃이 화려하게 멋을 내는 봄빛 가득한 눈부신 공원이다. 깎아지른 절벽엔 인공폭포도 놓여있다. 한때 채석장이 있었던 자리라고 상상이나 할까. 

 

시즌특집/늦가을 억새 5...
일출명산 가이드/선자령...
낮은산 좋은산 / 팔봉산...
시즌특집/늦가을 억새 5...
납량계곡/응봉산 용소골...
시즌특집/늦가을 억새 5...
눈꽃 명산 가이드/계방...
늦가을 억새산/ 오서산...

HOME 게시판 산행기 정기구독신청 회원가입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 right

공정거래위원회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등록번호 106-05-87315
회사명: 도서출판 사람과산/ 등록번호: 서울, 아04289 /
등록일자: 2016년 12월 20일 / 제호: 사람과산 /
발행인: 조만녀 /편집인: 강윤성 /청소년보호책임자: 노주란/
발행소: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212, 309호(가산동, 코오롱디지털타워애스턴) /
발행일자: 2003년 4월 21일 /TEL (대)02-2082-8833 FAX 02-2082-8822
copyright © 1989 - 2007, 사람과 山 All rights reserved.
저작권은 마운틴코리아에 귀속하며 무단 복제나 배포 등 기타 저작권 침해행위를 일체 금합니다.
contact
webmaster@mountainkorea.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