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산 세계의산 전문등반 등산정보 MM산장 쇼핑몰 사람과산
spaceid spacepw space

title

산 검색
백두대간
국립공원
테마산행
테마여행
호남정맥
낙남정맥
보길도_무엇이 그를 보길도로 이끌었는가 2020-9
섬 백패킹  보길도 무엇이 그를 보길도로 이끌었는가   누가 뭐래도 보길도(甫吉島)는 윤선도의 섬입니다. 제주도로 가다 태풍을 피해 들린 보길도에 윤선도는 반하고 맙니다. 그는 고산(孤山)이라는 호에 어울리게 10여 년을 보길도에 머물면서 세연정, 낙서재 등 건물 25동을 짓고 섬 살이를 만끽하였습니다. 무엇이 그를 보길도로 이끌었는지 궁금합니다. 글 사진 · 김석우 편집위원   전라남도 영암의 한 부자가 선친의 묏자리를 잡기 위해 지관과 보길도를 둘러보았다고 합니다. 지관은 ‘십용십일구, ...
보길도_무엇이 그를 보길도로 이끌었는가 2020-9
섬 백패킹  보길도 무엇이 그를 보길도로 이끌었는가   누가 뭐래도 보길도(甫吉島)는 윤선도의 섬입니다. 제주도로 가다 태풍을 피해 들린 보길도에 윤선도는 반하고 맙니다. 그는 고산(孤山)이라는 호에 어울리게 10여 년을 보길도에 머물면서 세연정, 낙서재 등 건물 25동을 짓고 섬 살이를 만끽하였습니다. 무엇이 그를 보길도로 이끌었는지 궁금합니다. 글 사진 · 김석우 편집위원   전라남도 영암의 한 부자가 선친의 묏자리를 잡기 위해 지관과 보길도를 둘러보았다고 합니다. 지관은 ‘십용십일구, ...
옹달샘 가진 제주시 전망대 2020-9
제주의 숲길   옹달샘 가진 제주시 전망대 세미오름(삼의양오름) 글 사진 · 이승태 편집위원   한라산의 동서쪽 양 어깨를 짚고 ‘1100도로’와 ‘516도로’가 지난다. 한라산의 남과 북에서 이 두 길을 잇는 도로가 ‘산록남로’와 ‘산록북로’다. 큰 네모 모양을 한 이 네 도로 안쪽이 한라산국립공원이다. 세미오름[삼의양(三義讓)오름]은 516도로에서 산록북로가 갈리는 사이에 있다. 제주 시가지가 끝나고 한라산이 막 시작되는 곳이다.     한라산 길목의 수문장 제주시 이도동과 서귀포 ...
손죽도_간절히 바랐던, 드디어 다녀온 치유의 섬 2020-8
섬 백패킹   손죽도   간절히 바랐던, 드디어 다녀온 치유의 섬   바다가 허락하지 않아 가는데 여러 번 실패했던 섬. 충렬공 이대원 장군의 섬. 손죽도를 가기 전까지는 슬픈 이름의 섬인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역설적으로 가장 개구쟁이들과 다녀왔습니다. 이제 손죽도는 가장 즐거웠던 섬으로 남습니다. 글 사진 · 김석우 편집위원   손죽도는 전라남도 여수시 삼산면에 딸린 섬으로 동경 127도 21분, 북위 34도 17분, 여수 시내에서 약 74km, 면 소재지인 거문리에서는 북동쪽으로 28.3km ...
대자연이 빚은 용의 정원을 걷다! 2020-7
Season Special 국토 정중앙 양구  1박 2일 명소 꿰기 대자연이 빚은 용의 정원을 걷다!   국토 정중앙에 자리한 양구가 새로운 관광명소로 각광받고 있다. 한반도의 4극(독도, 평안북도 마안도, 마라도, 함경북도 유포면)을 기준으로 한 정중앙이 바로 양구다. DMZ와 국내 람사르 습지 1호 대암산 용늪을 끼고 있는 대한민국 최고의 청정 지역이자 생태관광 1번지다. 게다가 DMZ 생태계의 보고인 두타연이 금강산 가는 길목에 자리한다. 한반도 한가운데서 용의 하늘정원을 거닐다보면 신선이 따로 없다. 글 ...
굴업도_가고 싶었으나, 가고 싶은 마음만큼 거부했던 굴업도 2020-7
섬 백패킹   굴업도 가고 싶었으나, 가고 싶은 마음만큼 거부했던 굴업도   굴업도(掘業島)는 백패킹의 성지(聖地)라 불립니다. 2시간을 넘게 배를 타고 가야 하지만, 성지라는 이름에 걸맞은 시원한 바다 조망과 기가 막힌 일몰을 보여줍니다. 하지만 굴업도는 인간들이 가지고 들어온 욕심의 대가를 톡톡히 치르며, 많이 아픕니다. 아픈 굴업도를 치료하기 위해 아름다운 사람들과 굴업도로 들어가 봅니다. 글 사진 · 김석우 편집위원   굴업도는 인천광역시 옹진군 덕적면에 속하는 섬으로 면적 1, ...
굴업도_가고 싶었으나, 가고 싶은 마음만큼 거부했던 굴업도 2020-7
섬 백패킹   굴업도 가고 싶었으나, 가고 싶은 마음만큼 거부했던 굴업도   굴업도(掘業島)는 백패킹의 성지(聖地)라 불립니다. 2시간을 넘게 배를 타고 가야 하지만, 성지라는 이름에 걸맞은 시원한 바다 조망과 기가 막힌 일몰을 보여줍니다. 하지만 굴업도는 인간들이 가지고 들어온 욕심의 대가를 톡톡히 치르며, 많이 아픕니다. 아픈 굴업도를 치료하기 위해 아름다운 사람들과 굴업도로 들어가 봅니다. 글 사진 · 김석우 편집위원   굴업도는 인천광역시 옹진군 덕적면에 속하는 섬으로 면적 1, ...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은 북한산성 이야기 2020-7
한국산서회와 함께하는 인문산행_북한산 편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은 북한산성 이야기 글 · 이종헌(인문기행 작가)  사진 · 류백현(한국산서회 인문산행 운영팀장)   북한산은 한해 방문객이 6백만 명을 넘을 정도로 이용객이 많다. 한때는 1천만 명에 육박하던 시절도 있었으나 지금은 숫자가 많이 준 것이 이 정도라고 한다. 북한산이 제아무리 강철처럼 단단한 산이라고 해도 그처럼 많은 사람의 발길에 차이고 짓밟히며 견뎌온 날들을 생각하면 아마도 속으로는 벌써 골병이 들어도 단단히 들었을 ...
다정히 마주 선 성산의 두 오름 2020-6
제주의 숲길   다정히 마주 선 성산의 두 오름 통오름과 독자봉 글 사진 · 이승태 편집위원   꽃이 피었으나 향기를 탐할 수 없고, 창밖의 신록은 이리도 짙푸른데 그 소식 나눌 정다운 친구를 만나지 못하는 얄궂은 봄날, 시름에 겨운 시간이 지나고 있다. 모두 평안한지, 그리운 이들의 안부가 유난히 궁금한 시간…, 그래도 정부와 온 국민의 헌신적인 협조로 유례없는 재앙 코로나19가 조금씩 잡혀가는 듯해서 다행이다. 꽃 피는 봄은 빼앗겼으나 우리 마음의 봄기운은 날로 생명의 기운으로 넘쳐나길 바라는 ...
강을 걷는 자, 낭만 가득한 그 이름 2020-5
섬진강 카누   강을 걷는 자, 낭만 가득한 그 이름 글 · 김석우 편집위원  사진 · 김영선 사진작가   카누를 타는 사람을 카누이스트(Canoeist)라고 합니다. 그리고 워터 워커(Water Walker)라고도 합니다. 카누를 타고 가는 속도가 사람의 걷는 속도와 비슷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카누는 강을 걸어서 즐길 수 있는 또 다른 방법입니다.  강을 걷는 자, 낭만 가득한 이름입니다. 떠나는 봄이 아쉬워, 벚꽃 가득한 섬진강변을 카누로 걸어봅니다.   Before Corona, After Corona 서기(西紀)는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시즌특집/늦가을 억새 5...
일출명산 가이드/선자령...
낮은산 좋은산 / 팔봉산...
시즌특집/늦가을 억새 5...
납량계곡/응봉산 용소골...
시즌특집/늦가을 억새 5...
눈꽃 명산 가이드/계방...
늦가을 억새산/ 오서산...

HOME 게시판 산행기 정기구독신청 회원가입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 right

공정거래위원회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등록번호 106-05-87315
회사명: 도서출판 사람과산/ 등록번호: 서울, 아04289 /
등록일자: 2016년 12월 20일 / 제호: 사람과산 /
발행인: 조만녀 /편집인: 강윤성 /청소년보호책임자: 노주란/
발행소: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212, 309호(가산동, 코오롱디지털타워애스턴) /
발행일자: 2003년 4월 21일 /TEL (대)02-2082-8833 FAX 02-2082-8822
copyright © 1989 - 2007, 사람과 山 All rights reserved.
저작권은 마운틴코리아에 귀속하며 무단 복제나 배포 등 기타 저작권 침해행위를 일체 금합니다.
contact
webmaster@mountainkorea.com for more information